메뉴

르세라핌 ‘EASY’, 인기 가속화…MV 5천만 뷰 돌파·음악방송 2관왕

‘엠카운트다운’ 1위로 음악방송 2관왕 달성…트로피 추가 ‘사냥’ 태세
멜론서 ‘EASY’ 일간 감상자 수 일주일 2배 가까이 급증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르세라핌(LE SSERAFIM)의 신곡 'EASY'가 인기 가속 페달을 밟았다.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의 미니 3집 타이틀곡 'EASY' 뮤직비디오의 유튜브 조회 수가 공개 열흘 만인 지난달 29일 오후 9시 45분경 5천만 회를 돌파했다.

 

이 영상은 공개된 지 13시간 만인 2월 20일 오전 7시 14분경 1천만 뷰를 넘기며 역대 르세라핌 뮤직비디오 중 최단기간 1천만 조회 수 달성 신기록을 세운 바 있다. 

 

르세라핌은 또한 29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EASY'로 1위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들은 '이번 앨범을 정말 열심히 준비했다.

 

르세라핌의 음악과 이야기를 사랑해 주시는 분들, 그리고 언제나 가장 큰 용기를 주는 피어나(FEARNOT.팬덤명)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MBC M '쇼! 챔피언'에 이어 음악방송 2관왕에 오른 르세라핌은 기세를 몰아 1일 KBS2 '뮤직뱅크', 2일 MBC '쇼! 음악중심', 3일 SBS '인기가요'에 잇따라 출연하며 트로피 추가 사냥에 나선다. 

 

'EASY'의 음원 성적이 르세라핌의 거침없는 행보에 힘을 보탤 전망이다. 'EASY'의 멜론 일간 감상자 수는 지난 일주일(2월 22~28일 자) 내내 상승 곡선을 그렸다.

 

멜론 최신 데이터(2월 28일 자)상 'EASY'의 일간 감상자 수는 약 23만 명으로, 지난달 22일 자(약 12만 명) 대비 2배 가까이 급증했다. 이 곡은 멜론 최신 일간 차트(2월 28일 자)에서는 4위로 자체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한편, 'EASY'는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최신 차트(2월 28일 자)에서 '데일리 톱 송 글로벌' 56위, '데일리 톱 송 미국' 131위로 열흘 연속 호성적을 유지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