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투자 시장 활성화를 위한 벤처투자 업계 간담회 개최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중소벤처기업부 오영주 장관은 22일 한국벤처투자(서울 서초동)를 방문해 모태기금(펀드) 관련 지원 현황을 점검하고, 이어서 진행된 '벤처투자 업계 간담회'에서 벤처투자사(VC)대표 등으로부터 다양한 현장 의견을 들었다. 

 

이번 간담회는 오영주 장관 취임 이후 벤처투자 업계와 첫 만남 자리로, 국내 벤처투자 시장을 점검하고 관련 업계의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들으며 이를 통해 벤처투자 제도를 개선하고 벤처투자 상승세를 이어가고자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벤처투자 업계의 의견을 모두 아우를 수 있도록 한국벤처캐피탈협회, 한국벤처투자 등 국내 벤처투자 관련 협,단체 및 모태기금(펀드) 전담기관과 투자 규모별 벤처투자사(벤처캐피탈) 대표(루키∼대형VC), 기업주도형 벤처캐피탈(CVC), 한국액셀러레이터 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국내 벤처투자사(VC)의 해외기업 투자 시 주목적 투자 인정 등 벤처투자사(VC)의 해외진출 지원과 융합 콘텐츠 기업을 위한 모태기금(펀드) 지원확대, 모태기금(펀드) 관리보수 상향 및 지원 확대 등을 논의했으며, 창업기획자 대상 모태기금(펀드)의 지원 확대를 요청하기도 했다. 

 

오영주 장관은 '23년 회복세를 보이고 있는 국내 벤처투자시장에 대해 언급하면서, 올해에는 회복세를 가속하기 위해 벤처기금(펀드)의 자금모집 지원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오영주 장관은 '1.6조원 규모 모태기금(펀드) 출자사업을 1분기 내 신속 공급하여 정부의 마중물 역할을 보다 강화하는 동시에 민간 자금이 벤처투자 시장으로 보다 유입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모태기금(펀드) 분야별 전략성을 강화하여 세계(글로벌)기금(펀드)에 역대 최대 규모인 1,500억원을 출자, 1조원 규모로 결성하는 등 창업기업(스타트업)의 세계(글로벌) 진출을 적극 뒷받침하고, 지역 전용 벤처기금(펀드)도 1,000억원을 출자하는 등 비수도권의 투자 불균형을 완화해나가겠다'고 하면서, '기업형 벤처투자사(벤처캐피탈) 규제 완화, 상생협력기금의 벤처기금(펀드) 출자 허용, 스타트업코리아기금(펀드) 조성 등을 통해 대기업, 중견기업, 금융권 등이 벤처투자에 보다 전향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보다 많은 경제주체들이 벤처투자에 참여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하여 벤처투자에 대한 사회적 인식도 바꾸어가겠다'라며, '일반적으로 벤처투자는 위험성이 높은 투자라는 인식이 있지만, 모태기금(펀드)은 연평균 7.5%의 뛰어난 수익률을 달성하면서, 전체 청산기금(펀드)의 70%가 손실없이 수익을 거둬왔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영주 장관은 벤처투자 업계와의 간담회에 앞서 한국벤처투자 임직원의 업무공간을 찾아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고 벤처투자 정책의 현안을 점검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영주 장관은 ''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는 저의 공직철학을 바탕으로 취임 이후 업계와의 소통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앞서 말씀드린 정책방향은 취임 이후 벤처캐피탈 업계에서 건의하신 사항을 1개월 이내에 발 빠르게 응답한 것'이라고 강조하며, '업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여 벤처투자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유재석, 송은희 등 유명인 사칭 사기, 피해액만 1조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최근 유명인들을 사칭한 가짜 계정들이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 등장하여 공공연하게 투자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다. 놀랍게도 이들은 단순한 사칭을 넘어, 딥페이크 기술을 사용하여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얼굴과 목소리를 만들어내 피해자들을 속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예인 송은이 씨와 유명강사 김미경 씨, 전문 투자자 존리 전 메리츠 자산운용대표 등 유명인들이 지난 3월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더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온라인 피싱 예방 캠페인을 벌였으나, 투자 사기는 점점 불어나 총액이 1조원에 다다르고 있다. 코미디언이자 성공한 개인투자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황현희 씨가 ‘그것이 알고 싶다’ 카메라 앞에 섰다. 얼마 전부터 SNS에 자신을 사칭하는 계정이 수도 없이 등장해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이다. 직접 영상 속 링크를 클릭하자 투자 정보를 알려주는 채팅방으로 연결됐는데, 그곳에서 ‘황현희’라고 행세하는 인물이 주식 투자를 유도했다. 투자 전문가로 유명한 금융인 존 리 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 그를 사칭한 계정이 투자를 유도하는 식으로 SNS나 동영상 플랫폼에서 사기를 치고 있는데, 이에 속은 투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