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6℃
  • 맑음고창 -0.7℃
  • 맑음제주 5.1℃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아무도 모른다, 박훈 첫 스틸, 눈빛 하나로 압도 흑백 카리스마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아무도 모른다’ 박훈의 소름 돋는 열연이 시작된다.

오는 3월 2일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가 첫 방송된다. ‘아무도 모른다’는 “좋은 어른을 만났다면 내 인생은 달라졌을까” 경계에 선 아이들, 그리고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던 어른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감성 추적극. 미스터리 장르의 전형을 벗어난, 휴머니즘이 가미된 특별한 미스터리를 예고하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월 12일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은 박훈(백상호 역)의 촬영 스틸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박훈의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도무지 정체를 알 수 없는 백상호 캐릭터의 특징이 임팩트 있게 표현되며 시선을 강탈한다.
극중 박훈은 한생명 재단의 이사장이자 밀레니엄 호텔 대표 백상호 역을 맡았다. 백상호는 자수성가한 자산가로 언뜻 날카롭고 우아한 표범 같지만, 본모습은 하이에나 같은 인물이다. 그러나 그 역시 어린 시절 ‘좋은 어른’을 만나지 못한 채 방치돼 악착같이 살아남아 그대로 어른이 된 아픔이 있다. 때문에 쉽사리 사람들에게 자신의 진짜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

공개된 사진 속 박훈은 흑과 백, 전혀 다른 아우라를 내뿜으며 시선을 강탈한다.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는 헤어스타일, 선 굵은 얼굴 등이 강렬한 인상을 남긴 가운데 화이트 슈트로 날카롭고 젠틀한 느낌을, 블랙 슈트로 섬?한 카리스마를 발산한 것. 여기에 번뜩이는 눈빛, 비밀을 품은 듯 다소 비뚤어진 표정 등은 정체를 알 수 없는 백상호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와 함께 이처럼 야누스 같은 캐릭터의 특징을 힘 있게 담아낸 박훈의 표현력도 감탄을 자아낸다. 박훈은 어떤 작품이든 캐릭터의 120%를 완성해내는 배우로 유명하다. 그런 그가 심상치 않은 문제작으로 꼽히는 ‘아무도 모른다’를, ‘아무도 모른다’ 속 정체를 알 수 없는 비밀스러운 캐릭터 백상호를 만나 어떤 열연을 펼칠지 기대를 모은다.

이와 관련 ‘아무도 모른다’ 제작진은 “박훈이 ‘아무도 모른다’에서 소름 돋는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그의 표정, 눈빛, 움직임 하나하나에 하이에나 같은 백상호의 특징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제작진도 매번 감탄하고 있다.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박훈의 소름 돋는 열연과 함께 시청자에게 “좋은 어른이란 무엇일까”라는 화두를 던지며 역대급 문제작을 예고한 SBS 새 월화드라마 ‘아무도 모른다’는 ‘낭만닥터 김사부2’ 후속으로 오는 3월 2일 월요일 밤 9시 40분 첫 방송된다.


신중년뉴스

더보기
재가노인지원서비스 확대… 노인 돌봄 사각지대 없앤다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는 노인 돌봄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도내 어르신 대상 재가노인지원서비스를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서비스 대상자는 만 65세 이상 기준 중위소득 150% 이하 노인과 기타 특별한 지원이 필요한 긴급지원 대상자였지만 올해는 예방적 복지를 위해 서비스 제공 범위를 늘리기로 한 것이다. 특히 긴급지원 대상자 범위를 확대해 소득이나 연령 기준을 충족하지 않더라도 갑작스러운 사고 등 위기상황이 발생한 경우, 법정 보호자 장거리 거주 등의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에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작년까지는 1개월 이상 의료기관에 입원한 경우 서비스가 중단됐지만 올해부터는 회복이 어려운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 3개월 내 서비스를 계속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대상자 범위도 확대된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알코올의존, 우울 및 자살 등의 심리적 어려움이 있는 노인, 소득 기준 대상 포함되지 않으나 갑작스러운 사고나 위기상황이 발생한 경우, 그 외 법정 보호자의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농어촌 및 산간지대 노인, 의료기관 장기 입원 시 추가 서비스가 필요한 경우 등이다. 또한 치매 전 단계인 경도 인지장애나 알코올 의존,

일자리·경제

더보기
“이제는 다함께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려야 할 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바이러스 공포보다 매출 급감으로 인한 공포가 더 큽니다” 지역경제인들의 말이다. 이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되살리기 위해 수원시가 팔을 걷어붙였다. 이달 초 구성돼 가동 중인 수원시 경제T/F가 피해기업에 융자지원 확대와 소상공인을 위한 적극적인 시책을 마련해 시행키로 했으며,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역경제인들을 직접 만나 어려움을 살뜰히 챙겼다. 수원시는 지난 17일 오후 3시30분 영동시장 2층 28청춘청년몰(마을회관)에서 지역상권 및 기업 대표자들과의 간담회를 개최,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여파에 대한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고 적절한 대응책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주재한 이날 간담회에는 홍지호 수원상공회의소 회장과 이기현 수원델타플렉스 이사장, 수원시전통시장연합회 대표단, 수원시소상공인연합회 대표단, 기업대표 등이 참석해 각 업계가 처한 입장과 의견을 전했다. 먼저 영동시장, 못골시장 등 전통시장 상권 대표들은 내수가 침체된 상황에서 코로나19까지 악재가 겹치면서 매출이 50~70% 가량 줄어들었다고 호소했다. 또 소상공인연합회는 골목상권의 경우 이전에 비해 10분의1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