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손범수♥진양혜, 결혼 30년 ‘독립이몽’?

“소중함 알아야” VS “당신이 할 말 아냐”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방송인 진양혜가 독립을 선언해 손범수를 당황하게 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 말미에는 연예계 대표 아나운서 부부 손범수, 진양혜가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경력 34년의 원조 아나테이너 손범수는 '방송 경력이 34년째다.

 

(처음으로 진행하던) 정규 프로그램이 없어지니까 덜컹하는 느낌이 들더라'라며 현재는 주부 9단으로 변신해 집안에서 살림을 도맡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아내 진양혜는 '나도 요즘에 긍정적으로 느껴지는 게 '손범수 씨가 이제 생활을 스스로 잘할 수 있겠구나' 싶다'고 해 손범수를 뿌듯하게 했다. 

 

그러나 이어 진양혜는 '나도 독립을 해도 되겠구나 싶다'고 해 손범수를 충격에 빠지게 했다.

 

손범수는 '서로 있을 때 잘 해야 하고 소중함을 알아야 한다'며 반대했지만, 진양혜는 '당신이 그 말을 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단호하게 답해 긴장감을 자아냈다. 

 

이어진 장면에서도 진양혜는 '내가 당신한테 속은 게 항상 이런 것. 내가 당신한테 맨날 서운한 것 같다'라며 그동안 쌓아 온 마음속 응어리를 쏟아내며 눈물을 보여 손범수를 당황하게 했다. 

 

결혼 30년 차를 맞은 손범수, 진양혜 부부에게는 과연 어떤 사연이 있을지, 부부의 이야기는 30일 월요일 밤 10시 10분 방송되는 SBS '동상이몽'에서 최초 공개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