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전통을 딛고 미래로 도약하는 '휴먼시티 휴먼에듀'

수원시, 2020 수원 혁신교육지구 사업설명회 열고 명품교육도시 비전 발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가 명품교육시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전통을 딛고 미래로 도약하는 휴먼시티 휴먼에듀’를 비전으로 2020 수원 혁신교육지구 사업을 전개하기로 했다.

수원시는 13일 오후 3시30분 수원청소년재단 온누리아트홀에서 ‘2020 수원 혁신교육지구 사업설명회’를 열고 내년에 전개할 주요 사업을 소개했다.

수원시와 교육청은 내년 혁신교육지구 사업으로 ‘함께 만드는 지역특색 교육도시 모델 구축’, ‘지속 가능한 지역사회 교육인프라 구축’, ‘학교와 마을이 함께하는 지역교육공동체 구축’ 등을 목표로 하는 15개 사업을 추진한다.

주요 사업은 ’빛깔있는 교육 과정, ‘지역과 함께하는 마을 탐방’, ‘수원화성 가치 계승교육’, ‘심신튼튼 꿈의 스포츠교육’ 등이다.

‘빛깔있는 교육 과정’은 수원의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교육과정으로 학교별 지역사회 인적·물적 자원을 활용한 ‘지역 연계 프로그램’, 학생 중심의 창의적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빛깔있는 학교 만들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수원화성의 가치를 이해하고 직접 체험도 할 수 있는 ‘수원화성 가치계승 교육’도 전개한다. 수원화성·정조대왕의 업적을 소개하는 인형극, 수원화성 체험버스, 문화해설사와 함께하는 체험 연수 등이 진행된다.

초등학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지역과 함께하는 마을 탐방’은 사회 교과과정과 연계한 프로그램이다. 수원의 주요 유적지와 명소를 탐방한다.

이밖에 지역 휘트니스센터와 연계해 학생들의 체력을 키워주는 ‘심신튼튼 꿈의 스포츠 교육’, 마을을 직접 디자인해보는 ‘디자인 씽킹’, 기타·사물놀이·우쿨렐레 등을 배워볼 수 있는 ‘1학생 1악기 뮤직스쿨’ 등을 운영한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 혁신교육지구 사업은 학생들이 미래를 이끌어갈 주체로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학생들이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수원의 특성을 살린 건강한 교육 사업을 지속해서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1월 경기도교육청과 ‘혁신교육지구 시즌Ⅱ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학교, 마을, 지역주민이 소통하는 지역교육공동체 구축’을 목표로 하는 교육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