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식 우수봉사자 73명 등 수상

용인시자원봉사센터, 10월말까지 관내서 연인원 30만명 봉사 참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용인시자원봉사센터는 13일 용인시청 에이스홀에서 600여명의 자원봉사자와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20회 자원봉사자의 날 기념식을 열었다.

범죄 피해로 삶이 피폐해진 가구를 찾아 좀 더 나은 환경에서 살 수 있게 돕고 거동 불편한 어르신들의 빨래를 거들고 불난 집, 수해 입은 가정 등을 찾아 한 해 동안 애쓴 봉사자들을 격려하는 자리다.

이와 관련해 센터는 지난 10월말 기준 등록 자원봉사자는 25만1549명이며 올해 연인원 30만5856명이 봉사활동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여러 가지 사정으로 곤경에 처한 가정을 찾아 돕기도 하지만 장애인시설이나 노인복지시설처럼 고정적으로 도움을 필요로 하는 기관이나 단체를 찾아 정기적으로 봉사하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선 지난 2년간 연평균 50시간 이상 봉사를 하는 등 공적이 뚜렷한 우수봉사자 73명과 우수 수요처 20곳이 용인시장상을 비롯한 각종 상을 받았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많은 봉사자들이 올해도 어려운 이웃이나 재난현장 등을 찾아 헌신적으로 봉사해 감사하다”며 “봉사자들의 따뜻한 노력과 손길이 사람중심 새로운 용인을 만드는데 소중한 밑거름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시자원봉사센터는 자원봉사자와 봉사를 필요로 하는 곳을 연결해주고 자원봉사 확산을 위한 상담과 교육, 훈련 등도 맡아 하고 있다.

또 자원봉사자 상해보험을 통해 봉사활동 중 발생한 각종 피해를 보상할 수 있도록 하고 있고 병원이나 빵집, 커피점, 영화관 등의 도움을 받아 우수 자원봉사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