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유망 중소기업 222개사 인증서 수여‥‘글로벌 기업’ 성장 기대

2019년 경기도 유망중소기업 인증서 수여식 개최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는 ‘2019년 경기도 유망중소기업 인증서 수여식’을 13일 오후 광교테크노밸리 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홀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수여식에서는 어려운 경제 현실 속에서도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경기도내 중소기업 222개사가 경기도로부터 ‘2019년도 유망중소기업’으로 인증을 받았다. 이 자리에는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기업체 대표 등 관계자 300여 명이 참석해 인증기업을 축하했다.

‘유망중소기업 인증제’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소기업을 발굴·인증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이끌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고자 경기도가 지난 1995년부터 시행해온 제도다.

올해는 600여개가 넘는 기업들이 신청해 약 3: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 처음 신설한 스타트업 분야는 무려 7.5: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번에 선정된 업체들은 일자리 성장성, 지속가능 경영능력, 기술경쟁력, 품질·혁신성 등의 항목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이들 업체는 인증 유지기간 동안 유망중소기업 인증마크 사용권은 물론, 도의 각종 지원사업에 대한 가산점 혜택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받게 된다.

한편 이번 수여식에서는 유망중소기업 인증서 및 현판 교부, 인증기업이 도내 일자리 창출에 적극 힘쓸 것을 약속하는 ‘약정서 전달식’도 함께 진행됐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일본 수출 규제, 미·중 무역분쟁 등 어려운 대내외 경제 여건속에도 성장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기업인들에게 감사 드린다”며 “경기도 유망중소기업이란 자부심을 갖고 끊임없는 기술개발과 제품혁신 노력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및 공정하고 새로운 경기 만들기에 함께 해달라”고 당부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