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기본소득박람회 실무추진단’ 미국·스페인과 정책교류 강화 성과

2개시와 정책교류 강화 약속,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 참가 적극 추진 ‘화답’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세계 각국의 기본소득 및 지역화폐 정책추진 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지난 5일 미국, 스페인 등 2개국 방문에 나섰던 ‘경기도 기본소득박람회 실무추진단’이 5박7일간의 해외방문 일정을 마치고 11일 귀국했다.

실무추진단은 미국 스탁턴시와 스페인 바르셀로나시의 공식 초청에 따라 성사된 이번 방문을 통해 이들 2개 도시와 앞으로 활발한 정책 교류를 강화해 나가기로 하는 한편 오는 2020년 2월 열리는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참가에 관한 긍정적인 답변을 이끌어내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실무추진단은 미국 스탁턴시와 스페인 바르셀로나시 관계자들 모두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기본소득’과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에 대해 높은 관심을 드러내며 박람회 참가를 적극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고 설명했다.

 

 



첫 번째 방문지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스탁턴시는 ‘시드 프로젝트’라는 명칭의 기금을 통해 만 18세 이상 연소득 4만6,000달러 이하 시민125명에게 18개월 간 매달 500달러씩을 지급하는 기본소득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현재 수혜자들에 대한 만족도 조사를 실시 중으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도와 결과를 공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스탁턴시는 지난 2013년 미국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재정파산의 위기를 겪었지만, 서른살의 젊은 시장 배출 이후 기본소득 등 다양한 개혁 정책을 펼치며 점차 기회의 도시로 거듭나는 등 긍정적인 변화를 맞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번째 방문지인 바르셀로나 시 또한 기본소득 및 지역화폐 정책을 활발하게 실시하고 있다.

 

 



바르셀로나 시는 지난 2017년부터 자체 예산 1,200만 유로와 EU 예산 500만 유로 등 총 1,700만 유로의 예산을 투입, 빈곤지역인 ‘익스베소스’ 지역 내 1,000가구를 무작위로 선정해 매달 1,000유로 상당의 블록체인 기반 지역화폐를 2년간 조건별로 차등 지급하는 정책실험을 전개했다.

지난달 3년간에 걸친 정책 실험을 종료했으며 오는 2020년 4월 2차 만족도 조사가 나올 예정이다.

바르셀로나시는 실험종료 1년 후 실시되는 ‘3차 만족도’ 조사 결과를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기본소득 지속실시 여부를 결정할 예정으로 ‘1차 만족도’ 조사 결과, 삶의 만족도가 6.5% 상승하고 정신관련 질환이 9% 감소하는 등의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어낸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번 실무추진단의 방문을 통해 수집한 2개 도시의 기본소득 및 지역화폐 추진 사례를 분석, 정책을 보완하고 개선하는데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조계원 도 정책수석은 “기본소득 정책을 논의하기 위해 지방정부 관계자들이 공식 만남을 가진 세계 최초의 사례”며 “경기도가 세계의 기본소득을 선도하는 지자체가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순재, 매니저 머슴 취급.. "SBS 편파 보도로 60년 명예 실추.. 법적 대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지난 29일 밤,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가 머슴취급을 당하다 두 달만에 해고당했다는 SBS 8시뉴스 보도가 나간 이후, "원로배우가 누구"냐는 궁금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밤새도록 수많은 추측성 글과 이름이 거론되다 30일 새벽, 문제의 원로배우가 '이순재(85)'로 밝혀졌다. 실명이 거론되며 논란을 일으키자 이순재 측은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적으로 보도된 것”이라며, 오는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풀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30일 오전 이순재 소속사 측은 "이순재 선생님은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고 강조하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경 대응의 뜻을 밝혔다. 지난 29일 SBS 보도에 따르면 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모 씨는 4대 보험에도 가입하지 못하고 일주일에 평균 55시간이나 일하면서 추가 수당은 커녕 180만원이 급여의 전부였다고 전했다. 특히 김 씨는 집에 건장한 손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순재의 아내로부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