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무지개어린이집 봉사단, 취약계층 아동을 위한 후원금 전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지난 2일 무지개어린이집 봉사단이 취약계층 아동의 의료비 지원을 위한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무지개어린이집 봉사단은 드림스타트의 사례가족 중 의료비가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안타까운 가족의 사연을 듣고 어린이집 학부모들이 운영한 바자회의 수익금 80만원을 드림스타트 2가정에 전달했다.

임인옥 무지개어린이집 원장은 “아동과 부모가 직접 마련한 음식과 장난감 등의 기부물품을 가상화폐를 통해 판매하고 판매한 수익금을 취약계층의 아동을 돕는 일에 쓰게 되어 아이들은 경제교육뿐 아니라 나눔 실천에도 자연스럽게 동참하게 된다”고 말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아동과 부모들이 모은 수익금을 취약계층의 아동을 위한 후원금으로 기탁해주신 무지개어린이집 봉사단에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아동들의 따뜻한 마음이 어려운 가정에 치료제가 될 수 있도록 잘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부캐 '린다G'로 인기몰이 이효리, 윤아와 혼쭐난 사연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이효리(42)가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윤아(31)와 함께 음주 상태로 노래방에 들어가 노는 모습을 라이브 방송으로 중계해 비난이 쏟아졌다. 지난 1일 밤 이효리는 '소녀시대' 출신 윤아와 함께 러프한 옷차림에 모자를 눌러쓰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이효리는 “윤아와 저는 술을 먹고 노래방에 왔다”라고 직접 설명했고, 윤아는 옆에서 “만취는 아니고”라고 덧붙였다. 그때 한 시청자가 댓글로 "지금 시국에 노래방이라니?"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되물었다. 이에 윤아는 “마스크를 잘 끼고 왔다”며 급하게 테이블에 뒀던 마스크를 착용했고, 뒤이어 이효리도 마스크를 꼈다. 그러나 라이브 방송 시청자들의 비난섞인 댓글들이 줄을 잇자, “다시 올게요”라고 말한 뒤 라이브 방송을 급하게 종료했다. 현재 노래방은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높다는 판단 아래 '고위험 시설'로 분류돼 방역당국의 관리와 지자체의 집합금지 행정명령를 받고 있는 업소 중 하나다. 아직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 속에서 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기 연예인이 노래방에 방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