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중읍, 복지역량 강화를 위한 ‘우리동네 복지학교’ 교육 수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평택시 안중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20일 관내 지역 주민들의 복지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진행된 ‘우리동네 복지학교’1기 교육을 수료했다.

‘우리동네 복지학교’는 평택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평택복지재단이 민관협력을 통해 공동주관하는 복지교육으로 복지정책에 관심있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 및 사회복지종사자, 시민 등을 대상으로 총 10회기에 걸쳐 진행됐다.

이 날 진행된 2019년 1기 우리동네 복지학교 수료식에서 안중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중 가장 많은 수료자를 배출하며 자체능력 향상을 위해 노력하는 지역복지리더의 모습을 보여줬다.

안중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 김태옥 민간위원장은 “그동안 복지학교 교육에 꾸준히 참석하며 복지 분야의 지식을 쌓아가는 보람찬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복지 교육을 통해 보다 전문적인 역량을 함양해 우리 지역 이웃들의 복지 욕구를 능동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는 안중읍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되겠다”고 말했다.

조성계 안중읍장은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지역복지 활성화를 위해 한 해 동안 이루어진 복지 교육을 수료하신 위원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이러한 노력을 바탕으로 더 촘촘한 마을복지공동체를 구축해, 사각지대 없는 복지서비스를 실현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힘쓰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