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교통안전 신기술·신제품 총 망라 ‥ 킨텍스서 박람회 개막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각종 체험 프로그램도 마련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교통안전 신기술·신제품을 한눈에 살펴보고 즐기면서 체험해보는 ‘2019 경기도 교통안전 박람회’가 8일 오전 10시 고양 킨텍스 제2전시장 7홀에서 개막했다.

이날 개막 행사에는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조재훈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장, 권재형·김진일·김직란·최승원 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위원, 박명춘 경기북부지방경찰청 2부장, 신승철 도로교통공단 경기본부장 등 관계자 500여 명이 참석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킨텍스가 주관하는 이번 교통안전 박람회는 8~9일 이틀간 총 5천500㎡ 면적의 전시장에 약 100여 개의 기관 및 기업이 300여 개의 부스를 구성, 교통안전 분야의 각종 신기술과 제품들을 전시한다.

 

 



관람객들은 태양광 도로표시등, 야간안전표지 등 ‘안전표지’, 방음벽, 중앙분리대, 보행자보호펜스 등 ‘도로안전시설’, 보행자 작동 신호기, LED 바닥보행 신호등 등 ‘교통신호’ 등 다양한 전시코너를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한국도로공사, 한국교통안전공단, 도로교통공단, 아동청소년안전교육협회,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등 유관 기관·단체 등이 참여하는 각종 ‘교통안전 분야 체험 및 시연 프로그램’ 코너도 마련했다.

아울러 VR활용 교통사고예방 체험교육, 고령자 인지지각 체험, 어린이 교통안전 체험, 3D교통안전교육 버스 등 남녀노소 누구나 즐겁게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특히 교통안전 관련 신기술을 보유한 유망 중소기업의 제품홍보와 판로개척을 도모하는 장도 열린다. 경기도 및 시군, 경찰청, 유관기관 등 수요기관 교통안전업무 담당자들이 참여하는 ‘1:1 공공구매상담회’를 열어 기관 특성에 맞는 제품을 판매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든다.

이 밖에도 이날 개막식에서는 교통사고 예방과 교통안전 문화 정착에 힘써온 유공자 13명에 대한 표창 수여식도 진행됐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이번 박람회가 경기도의 교통안전문화 수준과 관련 기술·서비스를 한층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데 경기도가 누구보다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무더위쉼터 못가는 거동 불편 독거노인 750가구에 2년 연속 에어컨 설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지난해에 이어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무더위 쉼터 등을 이용하지 못하는 도내 저소득층 독거노인가구에 에어컨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2020년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31개 시·군 기초생활수급 독거노인 가운데 거동이 불편한 586가구를 대상으로 전액 도비 6억3,300만원을 투입해 에어컨 설치 지원 사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형 정책마켓’ 사업에 선정돼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14개 시·군과 함께 비용을 지원하는데 도비와 시·군비 각 50%씩 총 6억3,200만원이 투입된다. 경기도와 14개 시·군은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고 있는 도내 독거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750가구를 선정해 습기제거와 공기정화 기능 등을 갖춘 50만원 상당의 고효율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는 5월 21일부터 시작해 혹서기 전인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올해 특히 일상생활이 힘든 거동이 불편한 노인 분들에게는 에어컨이 무더운 여름철을 극복하기 위한 필수품”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 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