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일본 수출규제’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돕는다‥최대 300만원까지

일본 수출규제 피해 관련 도내 소상공인에게 ‘경영환경개선사업’ 지원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가 최근 일본 수출규제 이후 장기화된 일본상품 불매운동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도내 소상공인을 위해 총 5억3천만원 규모의 지원을 펼친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오는 11월부터 기존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을 확대, 도내 소상공인 200개사에 대한 지원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올 7월 초 일본정부가 수출규제 조치를 발표함에 따라 시작된 일본상품 불매운동은 최근 국내 상품 혹은 다른 수입품으로 대체하고자 하는 자발적인 참여가 주를 이루며 100일 넘게 지속되고 있다.

특히 일부 소상공인들의 경우, 불매운동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손해를 감수하고 매장에서 일본상품을 철수하거나 인테리어를 변경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일식집이나 일본식 선술집 같이 업체명이나 제품명, 일본풍 인테리어 등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도내 소상공인에게 간판 또는 홍보물 교체를 지원하고자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번 사업의 대상자로 선정되면, 홍보, 점포환경개선 등에 필요한 비용을 업체별로 최대 300만원 까지 지원한다.

신청대상은 도내 창업 6개월 이상의 소상공인 사업자로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간판 및 홍보물 변경을 희망하는 업체를 우선적으로 지원한다.

사업 참여자는 오는 18일부터 상시 모집한다. 단 예산 소진 시, 조기에 마감될 수 있다. 참여 희망 업체는 신청서를 작성해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제출하면 된다.

 

신청서 서식 등 사업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www.gmr.or.kr) 혹은 이지비즈(www.egbiz.or.kr)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이 가능하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화성도시공사 실내체육시설 단계적으로 개방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도시공사는 ‘생활 속 거리두기’체제 전환에 따라 모든 실외 체육시설을 지난 5일부터 개방했으며, 운영을 중단했던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5월 25일부터 단계적으로 재개방을 실시한다. 이번에 재개방하는 실내체육시설은 수영장, 헬스장, GX프로그램 등을 제외 한 실내체육관 및 실내배드민턴장이며, 실내체육시설 개방은 지역감염 재확산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아 관련 부처 지침 및 주변 지자체 지역 감염 상황·잠복기 등을 고려하여 순차적으로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 공사는 실내체육시설 개방에 앞서 모든 실내체육시설에 대해 집중 방역과 소독을 하는 등 운영 준비에 나섰으며, 개방 후에도 이용자 발열 체크 및 마스크 착용, 자가 체크리스트 명부 작성 등 방역 치침이 준수될 수 있도록 현장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체육시설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생활속 거리두기가 정착될 수 있도록 이용자 준수사항 안내 및 생활 속 거리두기 현수막 게시 등 지속적인 홍보활동을 할 예정이다. 공원체육관리처장은 “실내체육시설 개방 후에도 강도 높은 시설 방역을 하고 이용자 개인위생수칙 준수 여부 등을 철저히 점검할 것”이라고 전하며, “코로나19 확산 위험이 여전히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