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6.5℃
  • 천둥번개서울 3.6℃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7.2℃
  • 구름조금고창 6.9℃
  • 맑음제주 9.2℃
  • 흐림강화 5.8℃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한밤’ BTS, 사우디아라비아 콘서트 성황 어서와, 사우디는 처음이지?...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지난 10일, 휴가를 마친 BTS가 돌아왔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낸 방탄소년단을 지난 15일, ‘본격연예 한밤’에서 공개했다.

BTS는 이번에도 ‘기록소년단’이 되었다. 사우디에서 해외 가수 최초로 야외 공연장 콘서트를 연 것이다. 검은색 히잡의 팬들은 다소 낯설었지만, BTS는 여느 나라에서처럼 입국과 동시에 공항을 마비시켰다. 경호원 동원은 물론, 경찰차까지 출동시킬 만큼 수많은 팬들의 환영을 받았다.

하지만 사우디의 환영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공연 하루 전날, 사우디 수도의 주요 건물들은 BTS를 상징하는 보라색 조명으로 물들었다. 심지어, 사우디 정부에서도 BTS 콘서트를 위해 매우 파격적인 결정을 내리기도 했다.

한밤은 중동국가 특파원과 연결하여 자세한 내용을 확인했다. 외국인이라도 부부 증명 서류 없이는 함께 투숙할 수 없는 사우디에서 “방탄소년단 공연 나흘 전부터 외국인 남녀 호텔 투숙을 조건 없이 허락했고, 사우디 여성은 남성 보호자 동행 없이 혼자 숙박 가능했다.”고 전했다.

 

이는 “사우디의 보수적인 문화를 고려하면 과감한 조치다”라며 설명했다.

콘서트 당일, 사우디 팬들은 우리에겐 생소한 이슬람 전통의상을 입고 있었으나, BTS 공연을 즐기는 모습은 다른 팬들과 같았다.

 

공연장을 가득 채운 3만여 명의 팬들은 BTS의 노래를 한국어로 ‘떼창’하기도 했는데. 이에 멤버 뷔는 “다음에 꼭 다시 오고 싶고 정말 행복하게 돌아갈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소감을 남겼다.

사우디 콘서트를 통해 또다시 ‘익숙하게’ 세계 최초 기록을 세운 방탄소년단. 그 뜨거운 현장을 다룬 ‘본격연예 한밤’은 지난 15일 밤 8시 55분에 방송됐다.

 



이재명, “김장하실 때 돼지고기와 함께 하세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한 돼지고기 소비 수축이 장기화되면서 양돈농가가 이중고를 겪고 있는 가운데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위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 벗고 나섰다. 이재명 지사는 14일 오전 경기도청 잔디광장에서 열린 ‘2019 사랑의 김장나누기 및 한돈 소비촉진 행사’에 참석해 직접 김장을 담그며 도민들에게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인사말을 통해 “돼지가 요새 고생이 좀 많다”며 “특히, 우리 경기도 북부 지역의 (아프리카)돼지열병 때문에 아무 관계도 없는 돼지고기 값이 떨어지고 있다”고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특히 이 지사는 “사실 돼지고기는 돼지열병과 아무 관계없는 전혀 감염되지 않는 돼지들이 공급된다”면서 “심지어 병이 발생한 3km 이내 뿐만이 아니라 군·시 단위로 통째로 돼지를 다 없애고 있어서 오염된 돼지는 전혀 공급되지 않는다는 점을 꼭 말씀드리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돼지농가들이 대한민국의 방역 활동을 위해 특별한 희생을 치르고 있는 이럴 때 국민, 도민들께서 돼지농가도 살려주시고, 건강도 챙기고, 쌀 때 많이 먹어서 돼지 값이 안정될 수 있도록 도와주시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