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우아한 모녀" 최명길, '새빨간 존재감' 물씬! 캐릭터 컷 공개

'우아한 모녀' 최명길, 우아한 복수의 화신 완벽 변신 '눈길'
최명길 캐릭터 컷, 매혹적 미소 '화려한 복수극 기대'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우아한 모녀' 최명길 캐릭터 컷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11월 초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가 첫 방송된다. '우아한 모녀'는 폭풍처럼 몰아치는 운명에 휘말린 인물들의 이야기를 속도감 있게 풀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중 전작들을 높은 시청률로 마무리한 시청률의 여왕 최명길(캐리정 역)에 대한 관심이 크다. 최명길이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그가 그려낼 캐리정은 어떤 인물일지 예비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높아진 상황. 이런 가운데 '우아한 모녀' 제작진이 최명길의 캐릭터 컷을 처음으로 공개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최명길은 붉은색 원피스와 재킷을 입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무엇보다 최명길의 당당한 표정과 포즈에서 넘쳐흐르는 압도적인 존재감이 시선을 강탈한다. 우아하면서도 고혹적인 미소, 그 이면에는 날카로운 가시가 숨겨져 있는 듯 차가움이 공존해 더욱 눈을 뗄 수 없는 것.

이처럼 최명길의 강렬한 캐릭터 컷은 그의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극중 최명길은 남편과 아기, 모든 것을 잃고 복수하기 위한 일념으로 살아온 캐리정으로 분한다. 강렬하면서도 묘한 매력을 가진 캐리정의 복수극이 얼마나 흥미진진하게 그려질지 기대된다.

이와 관련 '우아한 모녀' 측은 "최명길이 첫 촬영부터 우아함과 처절함을 넘나드는 열연을 펼쳤다. 최명길은 여러 사건을 겪으며 복수의 화신이 되는 캐릭터의 서사와 감정선을 섬세하게 담아내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명길이 그려낼 캐리정의 이야기를 기대하며 기다려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새 저녁 일일 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엄마에 의해 복수의 도구로 키워진 여자와 그녀를 둘러싼 위험한 사랑을 다룬 멜로드라마. '우아한 모녀'는 오는 11월 초 첫 방송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