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제르바이잔 식품조달공급공사,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벤치마킹

경기도 친환경학교급식 등 농산물 조달 및 공급 체계 벤치마킹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지난 22일 아제르바이잔 식품조달공급공사 소속 임직원이 친환경학교급식 선진 시스템을 벤치마킹하기 위해 광주 친환경농산물유통센터를 찾았다고 26일 밝혔다.

한국국제협력단이 진행한 “식품 조달 및 공급 시스템 개발” 과정은 개발도상국의 정책입안자, 행정가, 기술관료 등 주요 인사를 한국으로 초청 시행하는 교육프로그램으로 아제르바이잔 식품조달공급공사 임원과 부서장 10여명이 참여했다.

모두 3번의 이론 강의와 2번의 현장 견학이 경기도에서 시행된다.

먼저 지난 22일에는 경기도 친환경학교급식 공급시스템의 이해를 돕기 위해 친환경유통센터와 전처리업체인 양평공사 현장견학과 경기도 식품조달체계에 대한 이론 강의가 진행됐다.

이어 26일에는 안정성 강화시스템인 GAP인증과 G마크 인증관리, 친환경학교급식 수발주프로그램 실무 교육이 진행된다.

 

 



지난 2009년부터 시작된 경기도 친환경학교급식은 도내 친환경 생산농가와의 계약재배를 통한 직거래 방식을 도입해 판로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생산농가와 중소기업의 소득을 증대시켰고, 학생들에게는 안전하고 건강한 식재료를 공급하고 있는 대표적인 공공조달 시스템이다.

농식품유통진흥원은 2012년부터 이 사업에 참여했으며, 올해부터 직영체제로 운영하며 농산물 구매원가 공개 및 매뉴얼에 따른 학교급식 가격 산정으로 가격의 신뢰성을 한층 강화했다.

이를 통해 계약재배부터 산지관리, 철저한 검수·검품을 거쳐 급식재료의 품위를 향상시킴으로써 클레임 건수를 전년대비 5.2% 감소시켰다.

이번 교육에 참여한 아제르바이잔 식품조달공급공사 부사장인 Sarkhan Sarkhanov는 “유통진흥원 교육으로 농산물의 조달과 공급에 대한 실질적인 사례를 배울 수 있어 좋았다. 아제르바이잔의 공공조달시스템 방향 설정에 큰 도움이 됐다”고 방문 소감을 밝혔다.

강위원 경기농식품유통원장은 “향후 지속적인 협력 교류를 통해 세계적인 농식품 거버넌스를 구축하여 공정하고 투명한 경기도 공공조달시스템을 알리고 확산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