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부천 원종·괴안, 시흥 거모지구 ‘경기 신규공공주택 주민지원단’ 본격 운영

보상 등에 관한 궁금증해소 및 행정절차 안내 … 주민편의제공 통한 갈등 최소화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는 오는 27일부터 부천 원종 및 괴안, 시흥 거모 공공주택지구를 대상으로 ‘신규 공공주택지구 주민지원단’을 운영한다고 26일 밝혔다.

‘신규 공공주택지구 주민지원단’은 ‘3기 신도시’를 비롯한 공공주택지구 사업과 관련, 보상 등에 관한 지역주민들의 궁금증을 해소하고 행정절차를 안내하는 등 주민편의를 제공하고자 도가 관할 지자체 및 사업시행자와 협력해 운영하고 있는 선제적 행정제도다.

‘부천 원종·괴안지구 주민지원단’은 오는 27일 부터 매월 둘째, 넷째주 화요일마다 부천시청 1층 종합민원상담실에서 본격 운영된다.

이와 함께 시흥 거모지구 지원단은 28일부터 매주 수요일 군자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지역주민들과 만난다.

앞서 도는 과천시와 함께 지난 3월부터 매주 월요일마다 시청에서 총 21회에 걸친 ‘주민지원단’ 운영을 통해 총 36건의 민원 등을 처리, 주민과 사업시행자 간 ‘소통창구’를 마련함으로써 공공주택지구 보상 등을 둘러싼 갈등을 완화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 부천과 시흥에서 운영되는 ‘주민지원단’ 또한 실질적인 보상대책 수립을 위한 의견 청취 및 주민들의 재정착 방안 모색 등을 통해 ‘공공주택지구’를 둘러싼 갈등을 최소화해 나갈 방침이다.

김준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있는 수도권 내 30만호 주택공급 가운데 80%이상이 도내에 공급 예정인 만큼 공공주택사업에 대한 도민들의 관심이 크다”라며 “도민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토지 수용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주민지원단 운영을 비롯한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무더위쉼터 못가는 거동 불편 독거노인 750가구에 2년 연속 에어컨 설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지난해에 이어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무더위 쉼터 등을 이용하지 못하는 도내 저소득층 독거노인가구에 에어컨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2020년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31개 시·군 기초생활수급 독거노인 가운데 거동이 불편한 586가구를 대상으로 전액 도비 6억3,300만원을 투입해 에어컨 설치 지원 사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형 정책마켓’ 사업에 선정돼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14개 시·군과 함께 비용을 지원하는데 도비와 시·군비 각 50%씩 총 6억3,200만원이 투입된다. 경기도와 14개 시·군은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고 있는 도내 독거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750가구를 선정해 습기제거와 공기정화 기능 등을 갖춘 50만원 상당의 고효율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는 5월 21일부터 시작해 혹서기 전인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올해 특히 일상생활이 힘든 거동이 불편한 노인 분들에게는 에어컨이 무더운 여름철을 극복하기 위한 필수품”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 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