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금)

  • 구름많음동두천 15.0℃
  • 구름조금강릉 15.8℃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6.7℃
  • 맑음대구 15.4℃
  • 구름많음울산 17.5℃
  • 맑음광주 18.3℃
  • 구름조금부산 19.4℃
  • 맑음고창 17.3℃
  • 구름조금제주 18.7℃
  • 맑음강화 13.7℃
  • 맑음보은 15.3℃
  • 맑음금산 15.4℃
  • 구름많음강진군 17.5℃
  • 구름많음경주시 16.7℃
  • 맑음거제 17.5℃
기상청 제공

일자리·경제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 177명 배치.. 일자리+폐기물 단속 ‘1석 2조’ 효과

경기도, 다음 달부터 감시원 177명 선발 … ‘쓰레기 없는 깨끗한 경기도’ 조성 활동 전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 단속 강화와 공공일자리 사업 확대를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다음달부터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 177명을 선발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은 수원, 용인, 부천, 평택 등 도내 21개 시군에서 선발된 ‘기간제근로자’로 다음 달부터 올해 말까지 폐기물 관련 담당공무원 지도·점검 업무보조, 무단투기·불법소각 민원 다발지역 감시 및 계도 활동, 고질적 투기지역, 방치폐기물 실태 파악 및 자료정리, 올바른 쓰레기 배출방법 홍보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게 된다.

이번 사업은 감시 인력이 부족해 발생할 수 있는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 단속 공백을 최소화하고,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취업취약계층 및 청년들에게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올해 처음 전액 도비로 투입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20억7,100만 원으로, 도는 이번 제1회 추경을 통해 관련 예산 전액을 확보했다.

도는 도내 취업취약계층 및 청년층을 중심으로 감시원을 선발, 취업기회 제공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관련 규정 및 행동요령에 대한 ‘사전교육’과 안전사고 대응을 위한 ‘비상연락체계’ 구축 등을 통해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이 보다 내실 있게 운영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도는 이번 사업을 통해 넓은 지역, 불특정 행위자, 취약시간에 발생하는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에 대한 보다 철저한 단속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양선 경기도 자원순환과장은 “그동안 시군 담당공무원만으로는 폐기물 불법처리 행위 단속에 한계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폐기물 불법처리에 관한 질서를 확립하고 일자리도 창출하는 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사업인 만큼 보다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쓰레기 없는 깨끗한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도내 시·군 및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생활폐기물을 신속하게 처리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깨끗한 경기 만들기 추진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깨끗한 쓰레기 처리 감시원’이 활동하는 도내 21개 시군을 제외한 10개 시군은 자체적으로 감시 인력을 선발 운영할 예정이다.

기자정보



화성시 노인보건센터, 노인의 생활안정 생각한 워크숍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 노인보건센터는 노인보건센터 운영 결과 보고 및 2020년 계획 수립을 위한 워크숍을 21일 푸르미르호텔에서 개최했다. 이날 오후 열린 '2019 노인보건센터 워크숍'에는 김장수 화성시보건소장, 김우정 (전)경기도 광역 치매안심센터장, 노인보건센터장 및 직원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워크숍의 주요내용으로는 ▼국가 치매정책 소개(김우정 前 경기도 광역 치매안심센터장) ▼직장인을 위한 스트레스관리(팀 액티비티) ▼2019년 노인보건센터 운영현황 및 건의사항, 발전방향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특히 화성시 노인보건센터의 설립목적은 노인의 생활안정 및 가족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질병 문제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재활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조성됐다. 현재 기배, 남양, 마도, 매송, 봉담, 장안노인보건센터 등 총 6개소가 있으며, 기초 건강관리, 물리·운동·작업치료 등 의료 재활 서비스, 일상생활훈련, 기억력·지남력 훈련 등 인지재활 프로그램, 대상자 및 가족 대상 상담, 교육 등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또한 현재 이용자 31%가 치매진단자로 오는 2021년까지 100%로 조정함으로써 점진적으로 치매안심센터의 쉼터로 전환하여

화성국제테마파크, ‘아시아 최고의 글로벌 테마파크’로 조성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 기획재정부, 화성시, 한국수자원공사, 신세계그룹이 ‘화성 국제테마파크’를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이자 아시아 최고의 글로벌 테마파크로 조성해 나갈 것을 다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서철모 화성시장, 이학수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임영록 ㈜신세계 프라퍼티 대표이사, 윤명규 ㈜신세계건설 대표이사를 비롯한 정부부처 및 유관기관 관계자 등 100여명은 21일 화성시 송산그린시티 내 국제테마파크 조성예정지에서 열린 ‘비전선포식’에서 국제테마파크의 비전과 사업현황 및 계획을 청취하고 사업부지를 직접 시찰하며 성공적인 사업추진을 위한 협력사항을 점검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세상을 사는데 여러 가지 요소가 있지만, 그중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먹고사는 문제, 즉 경제라 할 수 있다”며 “화성지역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곳이지만, 그만큼 많은 과제를 안고 있었는데 그중 하나가 테마파크의 성공여부였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이어 “행정이 하는 일은 기업들의 경제활동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합리적 상황을 만들어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신속하고 안정적으로 사업이 추진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