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 흐림동두천 3.1℃
  • 맑음강릉 14.6℃
  • 박무서울 5.9℃
  • 구름많음대전 15.3℃
  • 맑음대구 14.7℃
  • 맑음울산 16.9℃
  • 구름조금광주 14.6℃
  • 구름조금부산 17.0℃
  • 흐림고창 14.5℃
  • 맑음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5.0℃
  • 구름많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5.9℃
  • 구름많음강진군 15.4℃
  • 구름조금경주시 16.2℃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일자리·경제

경기도, 험난한 수출길, 경기비즈니스센터가 열어드립니다

도, 2019년도 GBC 마케팅사업 3차 모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해외 판로개척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중소기업을 대신해 경기비즈니스센터를 활용해 바이어 발굴부터 계약체결까지 수출 전 과정을 밀착 지원하는 ‘GBC 마케팅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이 같은 내용의 ‘GBC 마케팅사업’의 참가기업을 오는 7월 1일부터 9일까지 모집한다.

‘GBC 마케팅사업’은 경험과 네크워크가 부족한 도내 중소기업에게 시장조사, 바이어 발굴, 전시회 참가지원, 바이어 방문 출장지원, 통관자문, 계약서 작성 및 번역 등 수출에 필요한 전 단계를 밀착 지원하는 것이 골자다.

‘GBC 마케팅지원사업’은 경기도가 현재 중국, 인도, 아세안, 유럽, 미주, 중동 등 세계 8개국에 설치해 운영 중인 수출지원 종합 플랫폼 ‘경기비즈니스센터’의 핵심 사업이다.

도는 올해 총 5차례에 걸쳐 참가기업을 모집하고 있다. 이번 3차 모집 지역은 중국, 인도, 러시아, 말레이시아, 미국, 베트남으로 지역별 3~4개사 내외로 총 30개사를 모집한다.

참가가 가능한 업체는 경기도에 본사 또는 공장이 소재한 기업으로, 참가 희망기업은 신청기한 내에 경기중소기업지원정보 종합 포털인 ‘이지비즈’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경기도는 지난 2018년 한 해 동안 ‘경기비즈니스센터’의 마케팅사업을 통해 역대 최대 성과인 총 3천918만4천 달러 규모의 직접 수출계약을 이끌어 내었다.

박신환 경기도 경제노동실장은 “미중 무역분쟁 등 글로벌 교역환경이 불확실한 가운데, 우수 제품을 보유하고도 수출에 어려움을 느끼는 도내 기업에게 현지 전문가의 맞춤형 밀착 지원은 ‘가뭄의 단비’와 같은 역할을 할 것”이라며 “도내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기자정보



경기콩 자급화 도전, 수확 콩 45톤 전량 가공 공급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11월 콩 수확철을 맞아 경기도에서 육성한 강풍, 녹풍 콩 재배단지에서 본격적으로 콩을 수확한다고 15일 밝혔다. 올 초, 농업기술원에서는 콩 주산지인 경기 파주, 안성, 포천에 각각 10ha 규모로 강풍, 녹풍 콩 재배단지 30ha를 조성했다. 강풍, 녹풍콩은 경기도에서 육성한 콩으로 강풍은 습해, 건조해 등 기상재해에 강하고 꼬투리가 달리는 높이가 높아 기계화 적응성이 높으며 녹풍은 녹색을 띠는 유색콩으로 비타민E 성분이 많고 두유 가공적성이 우수한 품종이다. 농기원에서는 직접 생산한 우량종자를 각 재배단지에 공급했으며 해당 농업기술센터와 함께 재배기술을 지도하고 재배단계별 현장기술지원을 통해 안정적으로 콩이 생산되도록 유지했다. 단지에서 생산된 콩은 이미 도내 가공업체 2곳과 지난 6월에 계약재배를 체결했으며 45톤 전량이 납품되어 두부, 두유, 볶음콩 등 다양한 콩 가공품으로 소비자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김현기 기술보급과장은 “올해 콩 생산량은 전년보다 5% 증수되어 약 45톤 정도 수확이 예상된다. 재해에 강하고 품질이 우수한 경기도 육성 품종을 적극 장려하고 가공·유통과 연계해 판로가 확대될 수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