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3 (월)

  • 흐림동두천 18.2℃
  • 흐림강릉 18.0℃
  • 흐림서울 19.9℃
  • 흐림대전 22.7℃
  • 흐림대구 24.5℃
  • 흐림울산 17.9℃
  • 흐림광주 21.6℃
  • 흐림부산 18.9℃
  • 흐림고창 18.4℃
  • 박무제주 19.5℃
  • 흐림강화 16.1℃
  • 흐림보은 22.7℃
  • 흐림금산 21.6℃
  • 흐림강진군 20.0℃
  • 구름많음경주시 21.1℃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경기도, 과기부 ‘빅데이터 플랫폼’ 과제에 선정

지역화폐 기반 빅데이터 이용해 데이터경제시대 이끈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과기정통부에서 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지난 10일 최종 선정됐다.

과기정통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공모사업은 금융, 환경, 문화 등 10개 분야 국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3년간 총 1,516억을 투입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총 44개 기관이 참여한 이번 공모에서 ‘혁신성장을 위한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이라는 주제로 참여해, 지자체로서는 유일하게 선정돼, 3년간 최대 125억을 지원받게 된다.

경기도는 올 초부터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아임클라우드와 함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데이터 센터로 참여하는 9개 기관과 함께 과기정통부의 공모 참여를 준비해 왔다.

데이터 센터로 참여하는 기관은 경기도 지역화폐 대행사인 코나아이㈜, 중소기업의 신용정보 데이터를 보유한 한국기업데이터㈜, 소비자 패턴분석 정보를 맡을 ㈜더아이엠씨,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경기콘텐츠진흥원, 머니스트레스 예방센터이다.

각 센터는 데이터를 생산, 정제해 플랫폼으로 전송하고, 플랫폼에서는 수집된 데이터를 융합, 가공, 분석해 데이터를 원하는 기업이나 단체 등에게 제공하게 된다.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이 구축되면 지역화폐 사용내역을 통해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떤 상품을 소비하는지, 지역경제의 흐름과 소비패턴을 파악할 수 있고 각 센터에서 제공되는 정보를 융합 분석해 소상공인과 복지대상자에 대한 다양한 정책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소비패턴 변화에 따른 신상품 발굴, 소상공인 창업 및 매출 증대를 위한 맞춤정보, 일자리 매칭 정보, 유통 및 물류 정보 등을 제공할 수 있으며 개인의 소비금융에 대한 상담, 소상공인의 신용위기에 대한 지원 등 다양한 복지사업도 이뤄질 전망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데이터는 공공재로써 정부의 데이터 생태계 조성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 데이터경제 발전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문영 경기도 정보화정책관은 “본 사업은 여러 전문 기관이 함께 만들어가야 하는 협업과제로, 센터로 참여한 기관들이 함께 힘을 모아야 성공적인 과업 수행이 가능하다”면서, “복지와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은 지역화폐 사업이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 데이터경제시대까지 이끌 수 있도록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기자정보




경기도, 숙련 건설기능인 6천명 양성 등 공정·안전한 건설노동현장 만든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민선 7기 경기도가 숙련 건설기능인 6천명 양성 등 지역특성에 맞는 건설산업 일자리 창출을 위한 TF를 발족하고, 노사정과 함께 안전하고 공정한 건설노동현장 조성에 나선다. 경기도는 13일 오후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비전실에서 이화순 행정2부지사 주재로 ‘새로운 경기 좋은 건설일자리’ TF팀 발족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새로운 경기 좋은 건설일자리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화순 도 행정2부지사, 조광주 도의회 경제과학위원장, 송영만·권재형 도의원,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민주·한국노총, 건설·전문건설협회 및 기능장협회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종합계획은 “최근 낮은 고용안정성과 고령화, 숙련인력 부족 등의 누적으로 건설업 기반 붕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건설노동자가 기능인으로 대접받고 안전한 일터에서 꾸준히 일할 수 있는 환경을 노사정과 함께 만들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는 이재명 지사의 의지에 따라 마련됐다. 계획에는 ‘새로운 경기 좋은 건설일자리 환경 조성’이라는 비전아래 ①노사정 상생의 건설노동환경조성 ②숙련 건설노동자 양성 ③안전한 건설현장 생태계 조성 ④건설현장 고용복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