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현진X허준호, 연기 포텐 제대로 터져

‘독기’ 품은 서현진 VS ‘욕망’ 감춘 허준호 ‘믿보배’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왜 오수재인가' 서현진, 허준호가 세상 독하고 살벌한 캐릭터로 맞붙는다.

오는 6월 3일(금) 첫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 측이 지난 26일, 서늘한 눈빛과 미소 너머로 뜨거운 야망을 불태우는 오수재(서현진 분)와 최태국(허준호 분)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왜 오수재인가'는 '살기 위해, 가장 위에서, 더 독하게' 성공만을 좇다 속이 텅 비어버린 차가운 변호사 오수재와 그런 그녀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무엇도 두렵지 않은 따뜻한 로스쿨 학생 공찬(황인엽 분)의 아프지만 설레는 이야기를 그린다.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선보일 서현진, 새로운 인생 캐릭터에 도전한 황인엽, 역대급 빌런의 출격을 예고한 허준호, 대체 불가한 존재감을 보여줄 배인혁 등 더할 나위 없는 연기 시너지로 완성도를 책임질 배우들의 만남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무엇보다 자타가 공인하는 두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 서현진과 허준호의 연기 대결은 최고의 관전 포인트로 손꼽힌다.

 

서현진은 후회를 삼키고 독해진 스타 변호사 '오수재' 역을, 허준호는 욕망에 충실한 대형 로펌 회장 '최태국' 역을 맡았다.

 

오수재는 굴지의 TK로펌의 최연소 파트너 변호사이자 원톱 에이스로 완벽한 성공을 위해 달려온 인물. 그리고 TK로펌의 회장 최태국은 그 속내를 드러내지 않고 자신에게 충성하는 오수재를 곁에 두고 지켜보는 중이다.

 

불꽃 튀는 열연으로 극의 또 다른 한 축을 이끌 서현진, 허준호의 활약이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한다.

이날 공개된 사진 속 '독기'를 품은 오수재와 '욕망'을 감춘 최태국 사이에 왠지 모를 긴장감이 맴돈다.

 

인생의 유일한 꿈이자 목표인 성공을 이루기 위해, 가장 높은 꼭대기에서 군림하는 최고 권력자 최태국의 손을 잡은 오수재의 눈빛이 절실하다 못해 처절하다.

 

앞선 티저 영상에서 출세, 성공, 힘을 맛보게 해주겠다고 속삭이던 최태국이 그에게 손을 내민 이유와 오수재가 치르게 될 대가는 무엇일까.

그때의 선택으로 그토록 바라던 성공을 향해 가는 오수재의 변화도 눈길을 끈다. 전에 없던 여유로운 미소는 최태국과 TK로펌의 틀 안에서 더욱 독하고 단단해진 그의 내면을 짐작게 한다.

 

오랜 시간 존경과 믿음을 쌓아 이뤄진 관계처럼 보이지만, 사실 본심과 민낯을 숨긴 첨예한 대립 구도가 흥미를 고조시킨다. 깊고도 지독하게 얽힌 이들의 인연은 어떤 비밀과 반전을 가져올지 궁금해진다.

서현진과 허준호는 서로에 대한 각별한 마음을 전했다. 먼저 서현진은 '허준호 선배님을 뵈면서 가장 놀라웠던 점은 철저한 자기관리, 그리고 대본 이상으로 장면을 풍성하게 만들 수 있는 것이 무엇일지 늘 고민하시는 모습이었다. 배울 점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허준호는 '서현진 배우는 제 가족들도 좋아하는 배우'라며 '현장에서 만나보니 역시나 준비도 철저하고 집중력이 훌륭한 배우였다. 오히려 제가 많이 배우고 있다'라고 서현진을 향한 무한한 신뢰를 드러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왜 오수재인가'는 오는 6월 3일(금)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동물농장', 누더기견에서 환골탈태 한 시추, 최고 시청률 9.1%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지난 6일 TV 동물농장은 2년 동안 거리를 떠돌던 누더기 유기견의 대변신을 소개하면서 최고 시청률9.1%를 기록했다 (수도권, 가구시청률 기준). 경북의 상주, 한 동네에서 발견된 유기견은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는 시추라고는 볼 수 없는, 그야말로 누더기 덩어리였다. 털이 엉키고 뭉쳐 두꺼운 천을 얹어놓은 것처럼 작은 녀석의 외모는 형편없는 상태. 다행히 동네 아주머니들의 보살핌으로 힘겹게 먹는 건 해결하는 듯했지만 그것도 동네 고양이들에게 밀려 거의 배를 곪고 있는 상태. 사람의 손길을 탔던 모양으로 너무 어이없을 정도로 쉽게 구조하고 난 후, 병원 검사와 미용을 거쳐 알게 된 녀석의 정체는 많아야 3살이 될까 말까 한 시추. 동네를 2년 넘게 떠돌았으니, 1살이 채 되기 전에 버려진 셈. 다양한 이유로 거리를 떠도는 유기견들에게 입양이란, 가족이 생긴다는 것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세상을 다시 얻는 것과 같다. 얼마 전 TV 동물농장을 통해 소개되었던 한 캠핑장에서 쓰레기를 찾아 먹던 녀석은 캠핑장 주인에게 입양되어 솔이라는 이름을 얻고 새로운 견생을 시작했다고. 아저씨의 껌딱지가 되어 버린 녀석의 표정은 그야말로 세상을 다 얻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